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잠 못 이루는 리얼리스트 - 고명철 산문집

    제목 : 잠 못 이루는 리얼리스트 - 고명철 산문집
  • 저자 : 고명철
  • 등록일 : 2012-08-29
  • 출판사 : 삶이보이는창
  • 출판일 : 2012-08-03
  • 공급사 : 우리전자책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ML

용량

477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민족문학연구소 연구원, 광운대학교 교수, 『실천문학』 『리토피아』 『리얼리스트』의 편집위원으로서 활발한 현장 비평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젊은 문학비평가 고명철의 산문집이 출간되었다. 『잠 못 이루는 리얼리스트』는 그동안 적지 않은 비평집을 출간한 문학평론가로서 엮는 첫 산문집이다. 고명철은 사회 현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문학적 실천을 통해 비평 활동을 전개해온 리얼리스트이다. 그는 다시 문학비평이 아닌, 다른 형식의 산문을 통해 세상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각종 서양 이론으로 문학을 위한 문학으로 빠져드는 비평들 사이에서 대중과 소통 가능한 비평의 가능성을 찾고 있다. 또한 문학 작품뿐 아니라 사회 문제에 대한 성찰과 사색이 담겨 있다.

비평은 비루한 일상의 복판에서, 그리고 악다구니치는 현실의 저 낮은 바닥에서 행해져야 합니다.

고명철은 책에서 “비평은 인문문화적 가치를 급진적으로 수행해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는 ‘사색+행위’다”라고 말한다. 비평가로서 현실을 적극적으로 해석하고 행위를 촉발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고명철이 만나는 현실의 시간은 자꾸만 거꾸로 흐르고 있다. 문명, 혹은 개발주의라는 망령에 사로잡힌 채 인간의 오만함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그 가운데 숱한 생명들, 자연과 인간 그리고 인간과 인간의 ‘신성한 교감’이 삭제된다고 말한다. 그가 잠 못 이루며 고뇌하는 이유다.
고명철은 책에서 최근 몇 년간 사회 여러 부문에서 보이는 역사의 퇴행에 잠 못 이루며 현실과 솔직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그리고 때로는 텍스트의 안과 밖을 넘나드는 모험을 감행하고 있다. 그가 믿고 있는 비평은 “문학적 지성과 미적 윤리 감각의 촉수를 세밀히 작동해야” 하기 때문이다.

거꾸로 가는 세상과 소통하는 매혹의 비평, 비평의 매혹

이 책에서 고명철은 시종일관 비평이 만나는 현실, 그 현실의 숱한 관계 및 맥락과 쟁투하고 있다.
1부 “삶의 진경을 파헤치는 문학들”에서는 우리 시대의 문학들을 통해, 문학이 만난 현실을 탐구하고 있다. 여기서 그는 최근 보이고 있는 역사의 퇴행, 국가보안법, 쌀 개방, 문화 상업주의 등에 대한 비평의 모험을 감행한다.
2부 “비평의 삶 혹은 삶의 비평”에서는 문학비평가로서 비평에 대한 자의식을 드러내고 있다. 그에게 비평은 간단히 말해 ‘삶의 아름다운 가치를 추구하는 행위’이다. 또한 비평의 언어가 ‘이론의 성채에 갇혀 있는 게 아니라 현실과 호흡하면서 비평 특유의 지적 모험을 통해 현실에 활착’해야 한다고 단언한다.
3부 “새롭고도 낯익은 타자들의 매혹”에서는 비평 행위와 교류를 통해 만난 타자들과 소통의 연대를 펴고 있다. 베트남 작가들이나 다른 아시아, 아프리카 작가들과의 만남, 혹은 일제 저항의 역사 속의 작가들과의 만남, 한대수와 장기하 같은 타 장르 예술인들 등과의 낯선 만남을 통해 새로운 문화적 연대를 모색하고 있다.
4부 “타자들과의 논쟁적 대화”에서는 문학비평가로서 각종 세미나, 혹은 학술 행사에 초대되어 나눈 논쟁적 대화를 수록했다. 텍스트와 텍스트가 담고 있는 사회 현실에 대한 고명철의 날카로운 비평 감각이 돋보인다.
5부 “살림의 언어를 위한 눈물”에서는 ‘지금-여기’ 한국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다양한 사건 사고를 비판적 시각으로 담아내고 있다. 촛불시위에 대한 판결이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 최진실법, 4대강사업 등을 다루면서 우리 사회가 그나마 이룩한 민주주의에서 얼마나 퇴행하고 있는지 날카롭게 꼬집는다.
특히 부록에서는 지난 2005년과 2006년 사이에 추진되었던 ‘6ㆍ15민족문학인협회’라는 남북 문인 단일 조직 결성의 과정을 소개하고 있다. 분단체제를 넘어서는 힘겨운 노력과 문화적 과정을 있는 그대로 옮겨놓았다.

저자 소개

고명철(저자) : 1970년 제주에서 태어나 성균관대 국문과 및 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비평사와 소설 연구를 하고 있다. 1998년 『월간문학』 신인상에 「변방에서 타오르는 민족문학의 불꽃―현기영의 소설세계」가 당선되어 문학평론가로서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광운대 교양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며, 반년간지 『비평과전망』 및 계간 『리토피아』의 편집위원으로서 왕성한 현장비평 활동을 하고 있다. (사)민족문학작가회의 ‘젊은작가포럼’ 위원장 일을 맡고 있다. 저서로 『‘쓰다’의 정치학』, 『비평의 잉걸불』, 『1970년대의 유신체제를 넘는 민족문학론』, 『주례사 비평을 넘어서』(공저), 『한국소설 읽기의 열 두 가지 시각』(공저), 『한국현대시문학사』(공저) 등이 있다.

목차

책을 내며

1부 | 삶의 진경을 파헤치는 문학들
역사의 현장, 역사의 진보 그리고 한국소설의 운명
역사의 퇴행을 넘는 비관주의자의 직정(直情)
국가보안법을 사문화하는 한국문학
삶의 진경을 파헤치는 ‘젊은 문학’을 위해
땅의 형제들이 수확한 ‘살아 있는 쌀’
발바닥의 굳은살, 현실의 고통을 넘어설 수는 없는가?
개별적 단독자의 고독과 슬픔, 그 연민의 서사
『삼국지』의 광풍에 맞서야 하는 이유
통합적 비평의 욕망
모더니즘을 넘어선, 모더니즘의 갱신은 요원한가?
자본주의의 마술을 부정하는 ‘탈중심의 변방성’
진보주의 비평, 얻은 것과 잃은 것
망각과 기억의 문양(文樣)
제주의 돌담 구멍 틈새를 자유로이 넘나들다

2부 | 비평의 삶 혹은 삶의 비평
‘비평의 급진성’과 ‘비평의 정치성’을 다시 쟁취하는
삶의 아름다운 가치를 추구하는 비평
김현의 비평, 4ㆍ19를 넘어서는 혹은 갇혀 있는
촛불의 언어, 미적 정치성, 비평의 하방(下放)
비평의 자기 채찍질
상징자본의 확보에 매달리는 지식사회의 어두운 초상
남과 북, 내면의 대화는 계속되어야 한다
미적 나르시시즘을 넘어 사회적 공명(共鳴)으로
옴팡밭의 진실에 귀를 기울이다
이경자, 넓고 깊은 품을 가진 ‘소설가-무당’
분단체제의 껍데기는 가라

3부 | 새롭고도 낯익은 타자들의 매혹
기억의 연대를 넘어 내면의 교류를 위해
하노이의 만남, 새롭고도 낯익은
역사의 대지를 갈아엎는 김학철과 조선의용군
‘아시아ㆍ아프리카 문학페스티벌’에 거는 기대
한대수와 장기하, 그 젊음의 매력
광야적 지성이 그립다
비평의 매혹
폭설 속 한밤의 길
아내와 아이의 신성한 핏물에 온몸을 적신 환희
제주는‘벌초의 주술’에 걸려 있다!
교도소에서 온 한 통의 편지

4부 | 타자들과의 논쟁적 대화
무라카미 하루키, 상품 미학과 유럽 중심주의 미학에 포획된
현실의 중력으로부터 벗어나는 이유들을 물어야 하는 이유
공세적 차원에서 진보 진영의 문화운동을 모색하며
북한 인민의 월경(越境)과 분단체제의 극복을 위한 또 다른 논의들
식민지 근대와 고투(苦鬪)하는 ‘병든 탕자’
제주 해녀투쟁에 관한 ‘해석의 시각’은 ‘실천의 시각’이다
김시종의 시학(詩學)에 대한 정치(精緻)한 탐색을 기대하며
재일한국인 3세대의 이중적 정체성, 그 틈새에 대한 세밀한 검토
‘참다운 사회주의’ 세상을 꿈꾼 사회주의자로서 ‘보편적 휴머니즘’
베트남전쟁을 다룬 소설에서 간과하기 쉬운 것들
‘거울/벽’의 구분을 허물어야 할 ‘벽관의 소설(학)’
비평의 상징권력을 발전적으로 해체해야 할 기원 탐구

5부 | 살림의 언어를 위한 눈물
말과 글의 정도(正道)가 부재한 한국 사회
민주주의를 향한 눈물의 참뜻
한국 민주주의의 퇴행, 그 부끄러운 자화상
‘국풍81’의 망령, ‘국풍2010’의 망령으로 부활했다
모국어에 대한 국가의 중장기적 정책은 있는가?
『친일인명사전』이 일궈낸 역사의 진전
<고고70>과 ‘최진실법’, 표현의 자유를 위해
‘촛불의 언어’를 하심(下心)으로 경청하길
한반도 대운하, 실용주의적 공약(空約)이길
사회적 설득력이 결여된 경제 위기 극복 방안들
9ㆍ11테러 희생자를 위한 추모의 참뜻
가라! 제발, 가라! 죽음의 언어야!
아시아를 향한 ‘오만과 편견’의 탈을 벗자
경제 지상주의를 넘어 아시아를 이해하는
흘러넘치는 말들 혹은 정상적 언로(言路)
제주특별자치도, ‘창조의 섬’으로 쇄신될 것인가?
광운대와 노원구의 상생을 위해
국민의 진의(眞意), 독단적 행정을 견제
웃음의 마력과 행복

부록
‘6ㆍ15민족문학인협회’ 결성, 분단체제를 넘어서는 문화적 과정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

희망도서 신청